회원가입 로그인
|
|
|
|
|
|
|
|
|
|
HOME & HEALTH
가정과 건강
150년전에 주어진 건강기별과 과학적 증거
가족 주치의
건강과 회복의 이야기
건강한 귀 코 목
금연과 건강
나의 요리 우리집 이야기
뉴스타트 건강 강의
뉴스타트 생활의학
마음을 고치는 의사
소아 청소년 정신 건강 클리닉
알수록 놀라운 인체 생리
알코올과 건강
약초와 건강
우리집 가족주치의
운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
웰빙 테마 요리
육아 & 교육
자연은 위대한 의사
잠언의 건강론
재미있는 인체 생리
절제와 건강
주부는 가족주치의
질병과 가정 치료법
최첨단 의학과 지혜
최첨단 현대병 건강정보
특집
풀뿌리 뉴스타트
헬스 포커스
알수록 놀라운 인체 생리 가정과 건강 > 알수록 놀라운 인체 생리
 
  고성능 디지털 카메라, 눈
 사람들은 아름다운 경치나 자신의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싶어 한다. 그러나 망각이란 현상으로 인해 많은 것을 잊어버리게 된다. 그래서 개발한 것이 바로 사진기이다.사진기(카메라)는 사람의 눈에서 착안하여 개발되었다.사진기 원리는 사람이 사물을 보고 인식..
 김선애 - 2005년 1월호 32쪽  
  소변 저장소, 방광
 몇 년 전 어머니께서 운동을 하시겠다면서 줄넘기를 사오셨다. 그런데 줄넘기를 하기 위해 뛸 때마다 소변이 조금씩 흐른다고 하시면서 쑥스러워하신 적이 있다. 방광을 조이는 괄약근이 약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 드리고 지속적으로 운동하시면 좋아질 수 있다고..
 김선애 - 2004년 12월호 36쪽  
  신이 주신 선물, 눈물
   아이들의 눈은 어른에 비해 더 아름답다. 특별히 눈물이 채 마르기 전 촉촉한 눈망울의 아기를 보면 정말 사랑스럽지 않은가. 사람들은 눈물을 자주 흘린다. 슬퍼서 흘리고 기뻐서 흘리고 감동 받아 흘리고 때로는 동정을 사기 위해 억지로 눈물을 흘리기..
 김선애 - 2004년 11월호 32쪽  
  작지만 큰 일꾼 손톱, 발톱
 어릴 적 돌부리에 발을 찧어 엄지발가락이 빠진 적이 있었다. 달리는 힘으로 얼마나 심하게 돌을 걷어찼던지 발톱이 벗겨져 발톱을 뺄 수밖에 없었다. 지금도 그 아픔이 전해져 오는 것 같아 몸이 움찔하다. 요즘 우리 아이 발톱이 자꾸만 살을 파고 들어가 고생..
 김선애 - 2004년 9월호 34쪽  
  혈구 생산 공장, 골수
 골수가 정상적인 혈구를 잘 생산하려면 신체가 건강해야 한다.충분한 영양 섭취는 물론 약물이나 방사선 같은 독 물질에 노출되지 않아야 한다.      몇년 전 베스트셀러였던'가시고기'라는 책을 읽은 기억이 난다. 아들의 백혈병을 고치기 ..
 김선애 - 2004년 8월호 32쪽  
  우리 몸의 기초, 뼈(Bones)
 건물을 지으려면 기초와 기둥이 튼튼해야 한다. 우리 몸에 기둥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뼈(bones)이다. 성인의 뼈는 206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우리 몸을 지지하고 형태를 유지한다. 또한 우리 몸의 중요한 기관인 뇌, 심장, 폐, 척수 등을 보호하며 혈액을 만드는..
 김선애 - 2004년 7월호 32쪽  
  생물학적 시계, 송과선
 멜라토닌 생성은 밤 시간에 촉진된다. 10시 이전에 취침하고 아침 일찍 일어나는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   주위 환경을 잘 살펴보면 일정한 리듬이 있음을 알게 된다. 일 년, 한 달, 일주일 그리고 하루,사계절, 밀물과 썰물.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실때 하루..
 김선애 - 2004년 6월호 32쪽  
  움직임을 담당하는 기관, 근육
 근육은 사용할수록 강해지고 사용하지 않으면 위축하는 특징이 있다.특히 뼈를 감싸는 골격근이 약하면 뼈를 제대로 지탱할 수가 없다.    존경하는 한 분이 계신다. 그분은 언제나 웃는 표정이다. 그래서 그분을 보고 있으면 나도 덩달아 웃음이 나오고 행..
 김선애 - 2004년 5월호 32쪽  
  자동 조절장치, 췌장
 얼마 전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몸을 좀 무리하였더니 자꾸만 어지럼증이 나타나 혈액검사를 받은 적이 있다. 빈혈은 없는데 혈당이 많이 떨어져 있었다. 전혀 예상 못한 결과를 보고 요즘 불규칙한 식사와 스트레스등이 인슐린 분비의 불균형을 초래했다는 생각에..
 김선애 - 2004년 3월호 32쪽  
  에너지 저장고, 갑상선
 옛날 학교에 다닐 때 유난히 목 부분이 굵은 친구가 있었다. 눈도 앞으로 튀어나왔고 성격도 조급했던 그 친구를 보면서'넌 금단의 사과를 두 개나 먹었나 보다.'라고 농담한 기억이 난다. 그러나 훗날 간호학을 배우면서 그친구가 갑상선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김선애 - 2004년 2월호 34쪽  
123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 및 문의 |  웹사이트 배너
Copyright © 2019 8healthplans.com. New York, 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