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
|
|
|
|
|
|
|
|
|
HOME & HEALTH
가정과 건강
150년전에 주어진 건강기별과 과학적 증거
가족 주치의
건강과 회복의 이야기
건강한 귀 코 목
금연과 건강
나의 요리 우리집 이야기
뉴스타트 건강 강의
뉴스타트 생활의학
마음을 고치는 의사
소아 청소년 정신 건강 클리닉
알수록 놀라운 인체 생리
알코올과 건강
약초와 건강
우리집 가족주치의
운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
웰빙 테마 요리
육아 & 교육
자연은 위대한 의사
잠언의 건강론
재미있는 인체 생리
절제와 건강
주부는 가족주치의
질병과 가정 치료법
최첨단 의학과 지혜
최첨단 현대병 건강정보
특집
풀뿌리 뉴스타트
헬스 포커스
풀뿌리 뉴스타트 가정과 건강 > 풀뿌리 뉴스타트
 
  음주 강도 경계령
 우리나라는 각종 분야에서 챔피언 자리를 굳히고 있다. 양주 수입 세계 1위, 알코올 소비량 세계 3위, 과음률 세계 2위, 위스키 소비 세계 2위이며 성인의 87.6퍼센트, 청소년의 75.7퍼센트가 음주 경험이 있다. 이뿐 아니라 2001년도 WHO 발표(12월 7일자)..
 조원웅 - 2007년 5월호 8쪽  
  5백분의 1의 기적
   황사가 몰려오는 계절이다. 전국이 온통 황사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시각 장애, 호흡기 질환, 눈 질환, 알레르기 등 각종 질환을 유발시킨다. 또한 황사의 미세 입자들이 대기 중에서 화학반응을 일으켜 각종 산화물을 발생시키므로 흡연자들의 만..
 조원웅 - 2007년 4월호 6쪽  
  노화의 시계를 되돌리라
 어느 날 아침이었다. 잠에서 깨어난 소녀는 깜짝 놀랐다. 이게 웬일인가? 거울에 비친 자기의 얼굴이 하룻밤 새에 폭삭 늙어 버린 것이다. 소녀가 하얀 백발의 늙은이로 변했으니 참으로 기가 막힌 일이었다. 이 소녀가 걸린 병은 워너스병(Werner's Disease)이었다. 이..
 조원웅 - 2007년 2월호 6쪽  
  통증은 마음에서
 얼마 전존 사노의 <통증혁명>이라는 책을 읽었다. 뉴욕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이자 재활의학과 전문의인 저자는 환자들을 대하면서 치료의 한계를 실감하고 있었다. 주사와 약을 처방해도 환자들 대부분이 완치보다는 3일 혹은 1주일 후에 병원을 다시 찾아오자 환..
 조원웅 - 2007년 1월호 6쪽  
  가장 행복한 사람은…
 최근 하버드 대학교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과목이 무엇일까? 행복학이다. 이것은 최근 심리학의 주류인 긍정심리학에 그 근원을 두고 있다. 과거 심리학의 방향은 부정적이고 우울한 상태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상태쪽 제로에 도달하는 것이었다. 과연 행복학 ..
 조원웅 - 2006년 12월호 8쪽  
  웬 바다이야기?
 얼마 전 우리나라는 바다이야기로 술렁였다. 바다이야기하면 바닷가 횟집, 시원한 해수욕, 추억의 데이트, 신나는 보트놀이 그리고 끝이 안 보이는 지평선과 한 폭의 그림처럼 펼쳐 보이는 오륙도가 연상되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바다이야기는 기쁨이나 희..
 조원웅 - 2006년 11월호 6쪽  
  미국 의학회지(JAMA)가 권고하는 금연지침
 금연은 여러분이 건강 증진과 웰빙을 위해서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건강 습관입니다. 더불어 금연에 성공하는 사람들은 암, 심장병, 중풍, 조기 사망의 위험률이 현저하게 감소하는 행운을 갖게 됩니다. 또한 여성들은 임신 전이나 심지어 임신 중에라도 금..
 조원웅 - 2006년 10월호 6쪽  
  커피
 1400여 년 전 에티오피아의 카파 지방에 염소를 치는 목동 칼디라는 소년이 있었다. 어느 날 그는 염소들의 행동이 이상해진 것을 발견했다. 전과는 달리 마치 춤을 추듯이 생기 있게 뛰노는 것이었다. 사실 염소는 해가 떨어지면 곯아떨어지는 것이 상례인데 가..
 조원웅 - 2006년 9월호 6쪽  
  5백분의 1의 기적
   얼마 전 인천에 설립된 맥아더 장군의 동상을 허물려고 시도했다가 불발로 끝난 사건이 있었다. 맥아더의 인천 상륙작전 덕분에 비록 휴전선이 생겼을망정 대한민국에는 자유의 기쁨이 깃들 수 있었던 역사적 사실을 망각한 채 발생한 사건이 아닌가 사료..
 조원웅 - 2006년 8월호 6쪽  
  오 나의 태양이여!
   철학의 대부는 헬라의 아리스토텔레스이다. 그러나 디오게네스도 당대의 아리스토텔레스에 버금가는 철학자였다. 후자는 시류에 의합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라진 철학자이지만, 전자는 알렉산더와 손을 잡고 철학을 집대성한 철학자..
 조원웅 - 2006년 5월호 8쪽  
1234567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 및 문의 |  웹사이트 배너
Copyright © 2019 8healthplans.com. New York, 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