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
|
|
|
|
|
|
|
|
|
매일의 말씀
생명의 양식(K)
생명의 양식(E)
참 좋으신 하나님
주사모하는이 > 참 좋으신 하나님
이땅에서의 희생제사를 마치시고 중보사역을 위하여 하늘 성소로 들어가신 예수님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아니하고 오직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가셨느니라”(히브리서 9:12).


서기 31년 봄에 참 희생 제물이신 그리스도께서는 갈바리에서 제물이 되셨다.

그리스도께서 십자가 상에서 “다 이루었다”고 큰 소리로 외치셨을 때 성전의 휘장이 둘로 찢어졌다.

이것은 하늘 세계와 죄로 인해서 타락한 세상에 의미가 깊은 것이었다.

그 의미는 타락한 인류에게 새롭고 산 길이 열렸다는 뜻이요,

모든 희생 제물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한 큰 제물 안에서 끝났다는 뜻이다.

모형이 하나님의 아들의 죽음으로 원형과 마주쳤다.

지성소로 가는 길은 열렸다. 새롭고 산 길이 만민을 위하여 준비되었다.

이제부터는 구주께서 모든 하늘의 하늘에서 제사장과 대언자로서 직무를 행하실 것이다.

이제 죄를 위한 모든 희생과 제사는 끝났다.

그분은 “오직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히 9:12) 들어가신다.

오순절 날 내린 성령은 제자들의 마음을 지상의 성소로부터 하늘 성소로 향하게 하였으며

예수께서 자신의 속죄의 은사를 제자들에게 베풀어 주기 위하여

자기의 피를 가지고 그 성소 안으로 들어가셨다.

사람들은 세상의 죄를 위하여 바쳐진 참된 희생 제물에 눈을 돌렸다.

지상의 제사장 직분은 끝났다. 그러나 우리는 새 언약의 중보이신 예수님을 바라본다.

우리 인류의 맏형님은 영원한 보좌 곁에 계신다.

(말씀과 능력 201)


주사모하는이 12/24/2016 7:49:50 AM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 및 문의 |  웹사이트 배너
Copyright © 2019 8healthplans.com. New York, 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