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
|
|
|
|
|
|
|
|
|
HOME & HEALTH
가정과 건강
꽃을 세려면 잡초를 잊어라
[권두칼럼] - 전정권
햇볕은 얼마나 쬐는 것이 좋을까?
[기자의 눈] - 김양중
건강을 위한 다섯 번째 계단 - 하나님의 능력을 믿으라
[건강 강좌] - 송황순
인터넷 중독, 실체를 바로 알자 1
[중독과 건강] - 고정현
괴로운 천식과 알레르기,이렇게 퇴치하라
[천연치료 건강법] - 최면순
우리 아이의 건강은 내 손으로 지킨다
[건강인 탐방] - 강선철
피곤한 당신을 위한 생명력(활력, vital force) 충전 건강법
[특집] - 편집실
내 몸속 생명력의 정체를 밝힌다 - 생명력(활력)이 그대와 항상 함께하기를….
[특집] - 그랜트 리트마
에너지 레벨 업! - 당신의 활력을 높여 주는 일곱 가지 방법
[특집] - 쉐일라 워레이 그레고리
내 삶의 회복탄력성 키우기 - 마음 상태에 따라 달라지는 활력 에너지
[특집] - 박정환
점심은 뭐 해 줄까?
[특집] - 심성애
“그럼, 나는 누구의 딸일까?”
[특집] - 최송화
회색 인생? 회생 인생!
[특집] - 김경식
움직여야 건강하다 - 기력 회복, 노화 예방 스트레칭
[노화 예방 건강법] - 김희선
가족의 상처에서 회복된 여대생 이야기
[행복한 가정 만들기] - 박종환
가정 경제 위기 탈출법
[행복한 자녀 만들기] - 이영미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습니다
[어떻게 할까요?] - 채규만
복분자
[약용식물과 요리] - 이숙연
두릅 고추장 파스타
[웰빙 테마 요리] - 이정은
“그럼, 나는 누구의 딸일까?” 특집 | 2011년 5월호 31쪽
 어느 날 오후, 아이들을 재우려고 누웠는데 금방 잠이 오지 않았는지 은총이가 어느새 내 배 위로 올라와 “빵빵” 하며 비행기며 자동차를 타고 한참을 놀았다. 옆에서 지켜보던 친정 엄마는 꽤나 무거운 아이의 움직임에 신음(?)하던 딸의 편을 들어 주시려 “은총아. 엄마는 할머니 딸이야. 괴롭히지 마.”라고 하셨다. 은총이는 빙긋이 웃고만 있는데 혼자서 조용히 놀던 은하가 그 말을 듣더니 “은총이가 울려고 그런다.” 하며 이내 울음을 터뜨렸다. “은하야. 은총이 안 울어. 괜찮아.” 했더니 심각한 표정으로 “그럼, 나는 누구의 딸일까?” 하는 것이었다. 33개월 된 어린아이의 마음에도 자신의 근원에 대한 불확실성에 눈물이 터져 나오는 때가 있다니….
 새삼 놀랐다. 5년 전, 대학원 논문 학기에 쌍둥이를 임신하고 바로 이듬해에 첫 목회지로 발령받은 남편을 따라 난생 처음 목회자의 아내와 엄마의 역할을 부여받았던 그때, 낯선 환경과 해야만 하는 수많은 목록 앞에서 그저 쩔쩔매며 울곤 했던 그때, 아침마다 되뇌던 “아담이요 그 이상은 하나님이시니라”(누가복음 3장 38절)라는 구절이 갑자기 오버랩되었기 때문이다. 족보상 아담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생소한 인물들의 나열. 그리고 그 끝에 계시는 하나님. 끝도 없이 계속될 것만 같았던 선조들의 이름 끝에 하나님을 발견하고는 ‘유레카!’ 외치듯 깨달았다. 아담의 아버지가 하나님이듯 내 아버지 역시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을….

 은하, 은총이가 커 가면서 하늘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한다. “엄마, 난 하늘나라에 가면 기린을 탈 거예요.” “왜?” “포도를 따 먹으려면 기린처럼 키가 커~야 해요.” “맞다!” 하루는 은하가 하늘에는 복숭아나무, 사과나무, 무화과나무가 있을 거라고 말하자 은총이가 이런 대답을 했다. “하늘에는 십자가 나무도 있어.” 십자가 나무. 아마도 아이 생각에 십자가는 나무(wood)로 만들어졌으니 십자가 나무(tree)도 있을 거라 생각한 것 같다.

 솔 벨로우(Saul Bellow)가 말했듯 “모든 사람은 고아로 태어난다.” 육신의 부모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마는 저마다 살면서 경험하게 되는 다양한 형태의 괴로움과 상실이 매순간 우리를 고아로 만든다. “그럼, 나는 누구의 딸일까?” 도저히 일어설 수 없는 고통의 순간 앞에서, 혹은 누구도 해결하거나 위로할 수 없는 일들을 마주할 때, 때로는 일상에 지쳐 주위를 둘러봐도 쉴 곳 하나 찾을 수 없을 때, 내가 누구의 자녀인지 떠올려 보는 것은 어떨까? 온 세상과 우주의 주인 되시는 생명의 왕께서 나의 친아버지라고 생각하면 힘이 번쩍 솟지 않겠는가? 정 힘이 안 날 때는 이렇게 외쳐 보자. 지난가을, 어느 공연을 본 후 틈이 날 때마다 두 손을 번쩍 쳐들고 외치는 은하, 은총이처럼! “힘내! 힘내! 하나님은 우리 편!”
 최송화
33개월 된 쌍둥이를 둔 엄마이자 주부, 노원 어린이영어교실 코디네이터이기도 하다.
남편은 현재 대학원에 다니면서 전남 광주의 한 교회에서 목회자로 봉사하고 있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 및 문의 |  웹사이트 배너
Copyright © 2022 8healthplans.com. New York, USA. All rights reserved.